‘너노들’ 김세정, 불안→슬픔→용기…가슴 저릿한 열연

[텐아시아=우빈 기자]

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 / 사진제공=젤리피쉬

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이 남다른 열연으로 월, 화 밤을 압도하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는 살인 사건의 진실을 조금씩 파헤쳐 나가는 홍이영(김세정 분)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이영은 장윤(연우진 분)에게 진심이 담긴 고백을 남기고, 폐창고로 향했다. 이러한 이영을 뒤따라온 의문의 남자는 1년 전 이영의 살인 장면을 자신이 목격했음을 고백하고, 이영은 두려웠던 진실이 한 발 더 다가왔음을 직감하며 공포와 슬픔을 느꼈다.

이영은 윤에 의해 의문의 남자로부터 탈출하지만 더욱 윤에게 다가갈 수 없음을 깨달았다. 이영은 윤에게 목격자가 있다고 말하면서 살인 사건의 진실을 반드시 밝히고 김이안(김시후 분)의 죽음에 사죄할 것을 맹세했다.

특히 이영은 자신을 걱정하는 언니 수영에게 “내가 김이안씨를 죽였다잖아. 왜 그런 일이 일어났는지는 알아야 할 거 아냐”라고 말하며 “죽였을 수도 있잖아! 그냥 아닌 척 모르는 척 살아?”라고 말하며 두려움에 물러서지 않겠다는 마음을 전했다. 불안하고 두렵지만 진실을 알기 위해 노력하는 이영의 용기가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든 부분이었다.

이처럼 심장 쫄깃한 스토리와 반전을 더하는 인물들의 등장이 이어지며 시청자들의 긴장감과 몰입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특히 김세정은 미스터리한 사건의 중심에 있는 홍이영이라는 인물의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호평을 받고 있다. 단순하고 밝은 성격이자 누구보다 착하고 솔직한 이영이 겪고 있는 불안함, 공포스러움, 그리고 슬프지만 이를 극복해나가는 용기까지 다채로운 감정 변화를 그려내며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