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쓰고 정주행’, 조정석 시점으로 다시 본 ‘오 나의 귀신님’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O tvN ‘이불쓰고 정주행’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O tvN ‘이불쓰고 정주행’에서 tvN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을 정주행한다.

27일 방송되는 ‘이불쓰고 정주행’에는 ‘오 나의 귀신님’의 처녀 귀신 나봉선(박보영 분)이 아닌 썬 레스토랑의 오너 셰프 강선우(조정석 분)의 시점에서 새롭게 써 내려가는 ‘투 비 콘티 뉴’부터 배우 임주환의 속사정까지 여심을 사로잡는 코너가 마련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김기두는 “조정석이 살짝 웃으며 기타 칠 때 매력적”이라며 소감을 말했다. 이어 “남자가 저렇게 전문적으로 이야기하면 되게 멋있다”며 그의 매력에 감탄했다.

나봉선을 리드하는 강선우의 직진 고백과 가슴 떨리는 애정표현에 MC 소이현과 홍윤화는 소리를 지르며 기뻐했다. 김기두는 “이런 장면만 나오면 등을 돌린다”며 “같이 진행 좀 합시다”라고 밝혔다.

‘하마터면 모르고 지나갈 뻔’ 코너에서는 강선우의 매제이자 지구대 훈남 경찰인 최 경장(임주환 분)의 정체를 둘러싼 떡밥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성실하고 성격이 바른 남자인 줄 알았던 최 경장은 섬뜩한 얼굴과 소름 돋는 만행으로 짜릿한 재미를 선사했다. 또한 MC들은 극 중간에 깔린 그의 정체와 관련된 복선을 새롭게 찾아내며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이불 쓰고 정주행’은 27일 밤 8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