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박미선, 남편 이봉원에 이어 최초 부부 우승 도전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개그우먼 박미선이 부부 동반 우승에 도전한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는 박미선, 개그우먼 권진영, 이은지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지난 방송에서 박미선의 남편인 개그맨 이봉원은 퀴즈 10단계에 오르며 우승을 차지했다. 박미선은 “남편이 말도 없이 집에 한우를 놓고 갔다. 원래 이야기를 잘 안 하는 스타일이라 일단 맛있게 먹었다”며 “나중에야 ‘대한외국인’에서 받아온 고기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박미선은 ‘대한민국 국민 고시’ ‘세바퀴’ 등 다년간 퀴즈 프로그램을 진행한 베테랑이다. 그는 “문제를 내본 경험은 많은데 퀴즈를 풀어본 경험은 없다”며 자신 없어 했다.

이에 MC 박명수는 “재미와 우승 중 하나 정도는 목표로 정해달라”고 요청하자, 박미선은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밝혀 ‘대한외국인’ 최초 부부 동반 우승자 탄생을 예고한다. 한편 대한외국인 팀에는 에바의 어머니인 한국어 교육 15년 경력의 스베틀라나가 출연해 에바와 찰떡 케미를 발휘할 예정이다.

‘대한외국인’은 오는 28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