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최병찬, 국내 이어 대만서 팬미팅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톤의 최병찬. / 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최근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해 주목받은 그룹 빅톤(VICTON)의 최병찬이 그룹 활동과 더불어 혼자서도 활약을 이어간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27일 “최병찬이 오는 9월 28일 대만에서 글로벌 팬미팅을 연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이들의 성원에 힘입어 국내에 이어 해외 팬들도 만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2016년 빅톤으로 데뷔한 최병찬은 멤버 한승우와 연습생으로 돌아가 ‘프로듀스X101’에 도전해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방송 말미 만성 아킬레스건염의 통증이 심해져 안타깝게 하차했다. ‘프로듀스X101’가 끝난 뒤에도 여전히 인기를 얻고있다. 최근 건강이 호전돼 활동을 재개했다.

최병찬뿐만 아니라 빅톤을 향한 관심도 뜨겁다. 한승우는 ‘프로듀스X101’에서 최종 11인에 뽑혀 엑스원(X1)으로 활동할 예정이며, 정수빈은 웹드라마 ‘다시 만난 너’에 출연한다. 그룹 활동의 청신호를 켠 빅톤이 재도약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