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개봉 D-1, 예매율 30% 육박…관객은 멜로에 목말랐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유열의 음악앨범’ 포스터./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드디어 내일 개봉을 앞둔 가운데,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극장가를 들썩이게 하고 있다.

‘유열의 음악앨범’이 멜로 영화의 예매 역사를 바꾸고 있다. 27일 오전 7시 기준 영진위 통합전산망 실시간 예매율이 무려 30%에 육박할 뿐 아니라 사전 예매량은 단숨에 6만7334장을 돌파했다.

역대 대한민국 멜로 영화 중, 개봉 전 예매량이 6만 장을 넘은 영화는 ‘유열의 음악앨범’뿐으로 종전 ‘늑대소년'(2012)의 개봉 당일 예매량 4만1365장을 개봉 2일 전 가뿐히 뛰어넘었다. 역대 멜로 영화 최고 흥행작 1위 ‘늑대소년’과 2위 ‘건축학개론’이 2012년 봄과 가을, 흥행을 강타한 이래 역대 예매 기록을 무려 7년 만에 갈아치운 ‘유열의 음악앨범’의 기세가 놀랍다.

‘유열의 음악앨범’의 주역 정해인과 김고은은 오늘 오전 10시 KBS COOL FM ‘이현우의 음악앨범’ 3-4부에 출연해 개봉 전 영화 이야기를 할 예정이다. 내일은 SBS 파워 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정지우 감독과 정해인이 출연할 예정이다. 이어 개봉일 당일 저녁에는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에도 정지우감독과 김고은이 나서 음악과 영화이야기를 나눈다.

예매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유열의 음악앨범’은 아날로그 스타일과 애틋한 감성, 김고은, 정해인의 열연과 완벽한 케미스트리, 멜로의 정석 정지우 감독의 섬세한 연출까지 만나 멜로 영화의 흥행 부활을 예견케 한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담은 이야기.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