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말을 해’ 전현무 “연애할 때 생리현상에 민감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방송인 전현무. / 제공=JTBC ‘어서 말을 해’

방송인 전현무가 연인 사이에 생리현상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전현무는 27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어서 말을 해’에서 연애 시절 억지로 생리현상을 참았던 사연을 공개한다.

이성과의 첫 여행을 앞둔 경험에 대해 말하던 중 전현무는 “나는 생긴 것과 다르게 생리현상에 민감하다. 여자친구에게 방귀나 트림을 한 번도 튼 적이 없다”고 했다. 이어 “밀폐된 공간에 가면 얼굴이 노래질 정도로 참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홍윤화는 “여자친구가 웃다가 자기도 모르게 방귀가 나오면 어떨 것 같냐”고 물었고, 전현무는 “여자친구는 괜찮지만 내가 그러는 걸 싫어한다”고 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