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쇼’, 1회 시청률은 평균 3.1%·최고 4.0%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6일 방영된 tvN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쇼’ 방송화면.

지난 26일 처음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의 시청률이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1%, 최고 4.0%를 기록했다.(닐슨코리아 기준)

2049 타깃 시청률은 평균 1.7%, 최고 2.5%를 기록했다.

위대한(송승헌 분)은 최연소 나이에 청년 비례 대표로 화려하게 정치계에 입문했다. 5선 의원 강경훈(손병호 분)과 박빙의 승부를 펼치지만 그의 인생사에 결정적 암흑기가 된 뜻밖의 사건이 벌어졌다. 어릴 적 모친과 이혼하고 연락을 끊은 부친이 고독사한 후 발견된 것. 특히 위대한이 이를 방치했다는 여론 보도로 인해 그는 국민 패륜아 딱지가 붙은 채 낙선하고 만다. 더욱이 강경훈은 위대한과 학창시절 전국 1~2위를 다퉜던 강준호(임주환 분)의 아버지로 어린 시절 위대한 모친의 가게를 미끼 삼아 그의 성적을 압박한 분노의 대상.

이후 국회의원 재선에 실패한 위대한이 대리운전기사로 생활하며 여의도 재입성을 위해 분투했다. 이와 함께 한다정(노정의 분)과 동생들이 친가족이라며 찾아와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위대한 쇼’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