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에이핑크 오하영 출연···박초롱·정은지·김남주 지원사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아이돌룸’ 스틸컷. /사진제공=JTBC

 

에이핑크의 오하영이 JTBC ‘아이돌룸’에 출연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아이돌룸’에서는 첫 번째 미니앨범 ‘OH!’의 타이틀곡 ‘돈 메이크 미 래프(Don’t Make Me Laugh)’로  솔로 데뷔한 오하영이 출연한다. 이어 막내인 그를 응원하기 위해 에이핑크의 멤버 박초롱, 정은지, 김남주도 함께 나선다.

세 사람은 오하영을 응원하기 위해 플래카드를 들고 입장한다. 이어 나머지 멤버들의 근황을 전하며 “(모든 멤버들이) 막내의 솔로 활동에 각별히 신경 쓰는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은지는 멤버들 가운데 솔로 활동을 해 본 경험자로서 오하영에게 “스태프를 많이 데리고 다니지 않는 게 좋다”며 현실적인 조언을 했다. 정은지는 혼자 활동할 때 멤버들이 가장 보고 싶었던 순간으로 밥 먹을 때와 엔딩 무대에 올라갈 때를 꼽았다.

이들은 오하영의 신곡 무대를 애정 담긴 눈빛으로 바라보며, 아이돌999 오디션에 임하는 그를 위해 추천사를 남기는 등 9년째 변함없는 우정을 과시한다.

‘아이돌룸’은 오는  27일 밤 6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