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면 울리는’ 송강 “기억에 남는 배우 되고 싶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지난 22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황선오를 연기한 배우 송강.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송강이 연기를 하게 된 계기에 대해 털어놨다.

송강은 26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종영 인터뷰를 갖고 “스무 살 때 학교를 졸업하고 나서 아무것도 안했다”며 “그러던 중 영화 ‘타이타닉’의 디카프리오를 봤다”고 말했다. 이어 “(디카프리오의 눈빛이) 살면서 처음 본 눈빛이었다. 너무 멋있어서 연기를 해보면 어떨까 꿈꾸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송강은 “잔인하고 강렬한 악역을 맡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역할을 통해) 많이 성숙해지고, 연기의 폭이 넓어지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송강은 “팬들에게 기억에 남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영화나 드라마에서 다양한 역할을 맡아 소화할 수 있는 배우로 성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송강은 지난 22일 공개된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여심을 울리는 인기남 황선오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