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승리”…유재환, 4개월 만에 32kg 감량→팬·★들 응원 물결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4개월 만에 32kg을 감량한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4개월 만에 무려 32kg을 감량해 화제다. 팬들은 물론 많은 동료 연예인들이 리즈시절의 외모와 건강, 모두를 되찾은 그를 응원했다.

유재환은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의 심각한 통풍과 허리디스크 외에도 공황장애와 역류성 식도염, 과민성 대장 증후군, 우을증, 고지혈증, 고혈압, 두통, 무릎 통증 등 셀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질병을 앓았다. 다이어트를 하지 않으면 심각한 상황까지 갈 수 있다는 병원 검진결과도 나왔다.

이에 유재환은 지난 4월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1주일 만에 5kg을 감량했고, 2개월 만에 16kg을 뺐다. 그리고 오늘(26일) 104kg에서 72kg으로 총 32kg을 감량한 모습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과거의 푸근한 이미지는 없고 마치 아이돌 처럼 슬림한 몸매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환은 “통풍과 허리디스크가 심해서 무리하게 운동하지 않았다. 편안하게 누워서 기기 관리를 받으며 살을 뺐다”며 “무엇보다 하루 세끼를 규칙적으로 챙겨 먹었다. 전보다 더 잘 먹었는데도 체중은 감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살을 빼고 나니 나보다 어머니께서 더 기뻐하셨다. 그런 모습을 보니 죄송하기도 하고 마음이 아파서 다시는 살찌지 말아야 겠다고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유재환 인스타그램.

이날 유재환의 다이어트 소식은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유재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실검 1위 너무나 감사드립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복면가왕을 2번이나 했었는데 그 희열을 잊을수가 없더라”며 “그래서 ‘그래! 비만으로 가려진 리얼 몸가면을 벗어던지게 하자’라고 다짐한게 벌써 4월개전이다”라고 했다.

유재환은 “엄청 대단하진않지만 여러분들도 친구들도 할수있다. 다 이겨낼 수 있다. 최고로 살쪘을땐 아무도 못 만났다. 자격지심이 너무 심했고 공황장애도 오고 그랬다”면서 “다이어트는 몸이 습관화 되는게 의외로 빠르다. 그것에 대해서는 나중에 또 설명 드리겠다. 이렇게 관심 가져주셔서 진짜 감사하다. 음악인’ ‘새로운 음악인’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다. 본적있었지만 본적 없는 새로운 음악인”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네티즌들은 “환골탈태다. 대단하다” “누군지 못 알아봤다. 인간승리다. 승승장구하길” “역시 최고의 성형은 다이어트” “다른 사람인줄. 건강도 찾고 미모도 찾고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료들의 축하와 응원도 이어졌다. 딘딘, 사유리, EXID 솔지, 신봉선 등이 유재환의 인스타그램에 “고생 많았다” “축하한다” “잘생겼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유재환 감량./ 사진제공=쥬비스 다이어트

유재환은 2015년 방송된 MBC ‘무한도전’ 가요제 편에서 아이유, 박명수와 함께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렸다. 이후 여러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편안한 이미지로 사랑 받았다. 가수로도 데뷔해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보이며 활약했다.

오는 11월 정규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