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오정연 “내가 왜 살이 쪘는지 알 것 같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오정연 / 사진제공=JTBC

방송인 오정연이 ‘푸드 큐레이터’ 자격증을 취득한 이유를 공개했다.

26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방송인 오정연과 모델 송경아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오정연은 “아나운서 시절에 ‘6시 내고향’을 진행하며 좋은 스토리텔링을 가진 식재료가 많다는 걸 느꼈다. 거기에 꽂혀 푸드 큐레이터 자격증도 땄다”라고 밝혀 주목을 받았다. 이어 오정연은 미역국, 비지찌개, 된장찌개 등 본인만의 특별한 비법을 꼼꼼하게 담은 레시피 노트까지 공개해 셰프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공개된 냉장고에서는 각종 해산물과 고기는 물론 종류별로 다양한 수제 과일청까지 발견돼 오정연의 요리 실력을 짐작케했다. 오정연은 냉장고에서 고기가 나오자 “별명이 ‘고기 킬러’다” “고기 없으면 식사 거부할 정도다”라며 못 말리는 고기 사랑을 드러냈다.

또 오정연은 “냉장고 보니 왜 살이 쪘는지 알 것 같다”라며 살이 오른 모습으로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던 화제의 사진을 스스로 공개하며 이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털어놓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