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다윗, 마지막까지 묵직하고 강렬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호텔 델루나’ 방송화면. /

배우 이다윗이 악귀로 부활해 여진구와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김정현)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설지원(이다윗 분)은 구찬성(여진구 분)과 치열한 몸싸움 끝에 최후의 순간을 맞이했다. 설지원은 장만월(이지은 분)에게 원한이 담긴 머리장식을 건네받고 더욱 강렬한 힘의 악귀로 깨어났다. 그는 인간의 몸을 빌려 악행을 시도하다 이를 막는 구찬성과 대면했고, 치열한 혈투를 벌였다.

달이 뜨면 소멸된다는 구찬성의 거짓에 분개하며 공격을 가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이어 구찬성이 원귀들과 사신을 부르면서 상황이 뒤바뀌자 설지원은 괴로워했다. 뿐만 아니라 원귀에게 붙잡힌 설지원이 생전 살해한 일곱 명의 귀신들과 재회하며 한 맺힌 귀신들 사이에 갇혀 끔찍한 비명을 지르는 마지막 장면은 시청자들의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이다윗은 원한의 힘으로 극명하게 정체를 드러내는 살인귀의 모습과 후반부에는 원귀들에게 갇혀 괴로워하는 설지원을 매끄럽게 표현하며 극에 흥미를 높였다. 극과 극으로 치닫는 감정 연기로 강렬함을 선사했고,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냈다는 평가를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