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김원중♥곽지영, 바캉스 준비도 힙한 톱모델…동묘시장를 런웨이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김원중·곽지영 부부. /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톱모델 김원중·곽지영 부부가 패션의 성지로 떠오르는 동묘시장에서힙한 바캉스 준비에 돌입한다.

26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김원중·곽지영 부부는 괌 여행에서 입을 커플 바캉스 룩을 장만하기 위해 동묘 구제 시장에 가기로 한다.

두 사람은 외출 전 옷을 고를 때부터 런웨이를 방불케 하는 ‘방구석 패션쇼’를 열었다. 무엇을 입어도 찰떡같이 소화해내는 두 사람의 모습에 스튜디오 MC들은 “패완얼이다” “내가 문제다” “코디한테 뭐라 하지 말아야겠다”라며 반성(?)의 시간을 가져 웃음을 자아냈다.

동묘 쇼핑 현장에서도 김원중·곽지영 부부의 남다른 패션 센스가 드러났다. 한때 빈티지 쇼핑몰을 운영하며 동묘시장을 자주 드나들었다던 김원중은 전문가 포스로 동묘시장을 접수했다. 이제는 어엿한 패션 브랜드의 대표가 된 김원중은 “과거 동묘시장 옷들을 1분 만에 매진시켰다”며 ‘동묘 완판남’으로 등극한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집 인테리어와 달리 두 사람의 신발장은 매장 못지않은 규모를 자랑했다. 패션 피플들의 우상으로 주목받고 있는 두 사람의 신발장에는 어떤 아이템들이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