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KBS2 새 수목극 ’99억의 여자’ 여주인공 캐스팅

[텐아시아=우빈 기자]
조여정,춘사영화제

배우 조여정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조여정이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는 26일 “조여정이 ‘99억의 여자’에서 정서연 역으로 최종 캐스팅 됐다”고 밝혔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조여정은 극 중 현금 99억의 열쇠를 쥔 여자 정서연 역을 맡는다. 정서연은 아버지의 폭력으로 둘러싸인 가족, 감옥 같은 집을 떠나 다정한 남자와 행복한 삶도 잠시, 자신의 삶을 체념하며 계속해서 안정된 행복을 찾아 방황하는 인물이다.

조여정은 출연 작품마다 종잡을 수 없는 연기력으로 놀람과 감탄을 자아냈다. 최근 영화 ‘기생충’에서 연교로 분해 순진하고 능청스러운 연기력으로 대중들에게 존재감을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서 서은주 역으로 인물의 성장 과정을 섬세하고 세밀하게 그려내며 무한한 배우의 입지를 다지기도 했다.

‘99억의 여자’는 ‘화랑’ ‘오마이 금비’ ‘장영실’ 등을 연출한 김영조 PD가 메가폰을 잡았으며, ‘불야성’ ‘유혹’ ‘개와 늑대의 시간’ ‘닥터 진’ 등을 집필한 한지훈 작가가 의기투합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