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학교’ 진상규명위원회, 성명 발표 “법적 절차 시작할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아이돌학교 진상규명위원회 성명문./ 사진=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캡처

Mnet 아이돌 서바이벌 ‘아이돌학교’ 진상규명위원회(진상규명위)가 26일 디시인사이드 갤러리를 통해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로잡기 위한 법적 절차를 시작하려 한다”는 골자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 진상규명위는 ‘아이돌학교’ 투표에 관해 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시청자들이 구성한 위원회다.

진상규명위는 ‘아이돌학교’의 투표 조작 의혹에 관해 “최종 멤버 결정전에서 실시간 문자투표 누락 정황, 변동되지 않아야 할 온라인 투표 수치 변동, 제작진이 공지한 방식이 아닌 탈락자 선정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진상규명위는 Mnet을 상대로 다방면에서 해명을 요구했으나 단 한번도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의혹에 대한 Mnet의 공식 이밪ㅇ이 없더라도 그 일이 반면교사가 되길 바랐다. (그러나) 더 큰 의혹으로 반복된 ‘프로듀스X101’ 조작 사태를 보며 Mnet 자체에 대해 의심하는 단계가 되고 있다”며 “다시는 타인의 감정을 도구로 허비해 버리는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