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서우, “친동생 같았음 두들겨 맞았다”···언니美 ‘뿜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스틸컷. /사진제공=KBS

배우 서우가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폭풍 조언을 선사한다.

26일 방송되는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서우와 보살들이 배낭 여행을 계획 중인 신혼부부에게 현실적인 해결책을 제시한다.

퇴사 후 3년 동안 배낭여행을 계획 중이라고 밝힌 이들은 “부모님의 허락이 쉽지 않을 것 같아 고민”이라며 찾아온다. 부부는 “집을 팔아서 전 재산의 반을 들고 여행을 떠날 예정”이라고 밝혀 출연진을 놀라게 한다.

이들의 계획을 곰곰이 듣던 서우는 “나는 반대다”라고 단호하게 외친다. 그는 부부를 걱정하며 “친동생 같았으면 두들겨 맞았다”며 욱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폭소케 한다. 여기에 자신의 경험을 말하며 불안한 마음을 나타낸다.

장기간 여행을 앞둔 커플에게 출연진이 깨알 꿀팁을 전수한다. MC 서장훈은 “꼭 가고 싶은 나라부터 갈 것”이라고 말했고, MC 이수근은 이들에게 부모님을 설득할 수 있는 조언을 선사한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진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26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