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주우재, 친구vs사랑 두고 일생일대 운명의 기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Joy ‘연애의 참견2’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Joy ‘연애의 참견2’에서 모델 주우재가 뜬금없는 위기상황에 처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2’에서 주우재는 참견러들의 짓궂은 질문으로 고민에 빠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모든 것을 배려한 나머지 자신의 여사친도 배려하는 남자친구 때문에 고민이라는 사연이 공개된다.

사연녀는 어느 날 남친의 옆에 등장한 수상한 여사친이 자신보다 남자친구에 대해 잘 알고 있어 신경 쓰인다. 이어 도가 넘는 스킨십과 미심쩍은 행동을 자연스럽게 행하는 모습에 의심의 촉을 세운다.

고민녀는 의심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셋이서 연애하는 것 같은 상황에 처하면서 참견러들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이에 출연진은 경악을 금치 못했고, 주우재는 “이건 말이 안되는 일이다”라며 참견을 거부한다.

스튜디오에는 우정과 사랑에 대한 갑론을박이 펼쳐진다. 고구마 백 개를 먹은 듯 답답한 상황 속에서 참견러들은 공감을 드러내며, 각자의 생각을 말한다.

그런 가운데 사연 속 남자친구의 이야기를 주우재에 대입하고, 김숙은 “한 달만 살면 안 되겠느냐?”라는 질문을 던져 그에게 난제를 안긴다. 이에 주우재는 예상치 못한 대답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진다.

‘연애의 참견2’는 오는 27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