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쳐’ 허성태, “연기를 다시 되짚어 보게 된 작품” 종영소감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OCN 주말드라마 ‘왓쳐’에 출연한 배우 허성태. /사진제공=한아름컴퍼니

 

배우 허성태가 OCN 주말드라마 ‘왓쳐’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왓쳐’에서는 도치광(한석규 분)이 미리 쳐놓은 덫에 걸린 장해룡(허성태 분)이 박진우(주진모 분)를 살해한 범인으로 지목되고, 15년 전 김영군(서강준 분)의 엄마를 죽인 증거가 발견되면서 김영군의 손에 체포됐다.

장해룡과 김영군은 마지막까지 날카로운 신경전을 펼쳤다. 장해룡에게 총을 겨눈 김영군이 “죽으면 반장님만 끝이다. 가족들은 더 힘들것이다. 살아서, 이 모든 지옥을 견뎌라. 우리 아버지가 그랬던 것처럼”이라며 그를 설득했다.

마지막 촬영을 끝낸 허성태는 소속사 한아름컴퍼니를 통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왓쳐’를 하는 동안 연기적으로 더욱 단단해지고 견고해지려 노력했던 시간이었다. 제 연기를 다시 되짚어 보고 투철한 고민을 할 수 있었던 작품”이라고 밝혔다.

허성태는 “한석규 선배님과 연기한 순간들 잊지 못할 것”이라며 한석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왓쳐’ 제작진, 스태프, 함께한 배우들과 장해룡을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받은 사랑만큼 보답하는 배우 허성태가 되겠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허성태는 tvN 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서 ‘장칠성’역으로 맡아 행보를 이어간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