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육성재 “연인이 싫다면 여사친 안 만나도 돼”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비투비의 육성재가 연인을 배려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현실 연애의 토론이 펼쳐졌다.

이날 노사연과 김무송, 멤버들은 ‘내 연인의 이성친구’를 주제로 현실연애 토론을 펼쳤다. 육성재는 “만약 내가 여자친구가 생긴다면, 여자친구가 원하지 않을 시 여자 사람 친구를 만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육성재의 말에 노사연은 만족하며 “진짜 내 스타일”이라며 칭찬했다.

이어 육성재는 “여자친구가 남자사람친구를 만나겠다고 하면 데려다주고 데리러 간다고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승기는 “데리러 갔는데 약속된 시간에 못 나오면 더 격하게 싸운다. 좋아서 한 약속이 최악의 결과를 불러올 수 있어 성재와 반대다”라며 “저는 이성친구와 술자리 다 괜찮다. 조건의 문제가 아니라 믿음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육성재는 “내 연인이 원하지 않는 매너는 하지 않는 게 최고의 매너”라고 마무리해 노사연의 박수를 받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