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노사연♥김무송 “결혼 생활에서 스킨십은 굉장히 중요”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가수 노사연, 김무송 부부가 26년 차 부부의 십계명을 공개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노사연, 김무송 부부가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노사연과 김무송은 26년 결혼 생활의 비결로 각방 쓰지 않기, 스킨십 자주 하기 등을 꼽았다. 김무송은 “신혼부터 침대 사이즈가 엑스트라 킹이다. 싸우면 양 끝에서 잔다. 보통 매트리스 가운데가 꺼지는데 우리는 양끝이 꺼지고 가운데가 볼록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노사연은 “보통 싸우고 자더라도 몸이 닿기 마련인데 김무송 씨를 보면 내가 밤에 묶어놨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움직이질 않는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무송은 “아내와 싸우고도 한숨소리가 들리면 냉전 중에도 안쓰러운 마음이 먼저다. 얼마나 힘들어서 이럴까 하는 생각이 든다.
별거 아닌 스킨십이지만 부부에겐 정말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