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박기량 “치어리더 안 좋은 편견 많아…레전드로 남고 싶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치어리더 박기량이 팔방미인 매력을 뽐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죽부인의 정체가 박기량으로 밝혀졌다.

이날 박기량은 “(야구) 시즌 중이라 너무 바쁜데 왔다 갔다 하면서 연습하는데 힘들지가 않더라. 기쁜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치어리더 중에서 최초로 ‘복면가왕’에 출연한 박기량은 “치어리더가 오래 못한다는 편견 있고 저도 언제까지 할지 모르는 상황인데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서 하고 싶다”며 “치어리더의 레전드로 남고 싶다”고 밝혔다.

이후 박기량은 인터뷰에서 “치어리더에 안 좋은 편견들도 많았는데, 가면을 쓰고 노래를 부름으로써 제 목소리에 집중하고 진실하게 받아들여주시지 않을까 한다”고 고백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