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신원호 “많이 배운 작품…이상엽 선배 너무 감사해”

[텐아시아=우빈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신원호 / 사진제공=채널A

배우 신원호가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으로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신원호는 지난 24일 종영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어엿한 청년이 된 모습으로 한층 성숙해진 연기를 선보였다.

신원호는 극 중 반항적인 대안학교 학생 박지민 역을 맡아 어른들의 불륜을 알고 있는 열쇠로종영까지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지민이 3년이 지나 바리스타가 된 모습이 공개됐다. 박지민은 자신의 선생님인 윤정우(이상엽 분)와 그가 일하는 수목원을 걷다 그에게 “선생님은 그 동안 행복하셨어요?”라고 질문을 던졌고이에 정우는 “그럼행복했지라고 답했다이 대화를 통해 지민이 더이상 그를 원망하지 않고 이해하고 있음을 보여줘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신원호는 종영 소감으로 “많이 부족한 저에게 지민이라는 역할을 맡게 해주셔서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었다 “좋은 선배님들 곁에서 많이 배울 수 있던 기회에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긴 시간이었지만 너무나 짧게 느껴질 정도로 아쉽고 즐거운 현장이었다특히 많이 예뻐해 주시고 챙겨주신 우리 선생님 이상엽 선배님께 너무 감사 드린다며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