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천우희♥안재홍, 드디어 시작된 로맨스 “정들었어요”

[텐아시아=우빈 기자]

‘멜로가 체질’ 천우희, 안재홍 / 사진=JTBC 방송화면

천우희와 안재홍이 서로에 대한 마음의 변화를 느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는 진주(천우희 분)와 범수(안재홍 분)의 멜로가 시작됐다. 

이날 진주 범수는 편성 보류라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 진주는 문제를 해쳐나가려는 노력 대신 가만히 있어 보기로  결심했다. 범수는 제작사를 구해야 하는 상황에 대해 의논하기 위해 진주가 사는 집으로 찾아왔지만진주는 아무것도 하려고 하지 않았다. 진주는 “세상이 너무 이상해이번엔 가만히 있어 보겠어요노력해서 얻은 게 이 정도뿐이라는 걸 예상치 못했듯이가만히 있는데 예상치 못한 명품가방이 떨어질지도 모를 일이죠라고 말했다범수는 그 말이 더 이상해라면서도 일단 함께 가만히 있어 보기 시작했다.

범수에게 당차게 고백했지만 대차게 차였던 다미(이지민 분)는 환동(이유진 분)에게 “범수 감독님이 진주 작가님 좋아하는 거 알아요?”라며 뜬금포를 던졌다. 다미는 “작가님 앞에서는 흐트러지고 애처럼 굴지 않는다는 거지라고 예상했지만 그의 직감은 멋지게 빗나갔다그 시각 범수는 앉아있는 진주의 머리로 가방을 떨어뜨리며 띵 떨어졌어가방이!”라며 원맨쇼를 했고방귀를 뀌곤 좋다고 웃는 등 아이처럼 굴었기 때문이다.

진주와 범수의 의기투합을 목격한 뒤로 계속 심기가 불편했던 혜정(백지원 분)은 진주의 전 남자친구이자 범수의 후배인 환동에게 색다른 제안을 던졌다바로 자신의 작품 연출을 맡아 달라는 것범수에 대한 존경심에 당연히 고사할 줄 알았던 환동은 예상외로 그의 제안을 받아들였고방송국에는 임진주 작가와 손범수 감독장혜정 작가와 김환동 감독이라는 이상야릇한 조합이 탄생하기 일보직전이었다.

이를 아는지 모르는지 진주와 범수는 마음이 꽃밭이었다가만히 있기를 마무리하던 중범수는 진주에게 정들었어요정들었다고라며 직진 고백을 했다이후 범수는 덩실덩실폴짝폴짝심쿵이라며 자신의 마음을 가늠했고, 진주는 집 안에 가만히 있다가도 현관문 쪽을 자꾸만 슬쩍 확인하게 됐다. 두 사람의 멜로가 드디어 시작된 것인지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높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