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성유리, 핑클 막내? 이젠 실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캠핑클럽’ 성유리. /사진제공=JTBC

JTBC ‘캠핑클럽’에서 막내 성유리가 그룹 내 실세로 등극한다.

오는 25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캠핑클럽’ 7회에서 막내 성유리의 반전 매력이 공개된다. 그간 언니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귀여운 ‘막내미(美)’를 선보였던 성유리.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는 그동안 보여준 모습과는 또 다른 실세 막내의 모습을 드러낸다.

탁 트인 바다와 아름다운 솔숲이 공존하는 ‘울진 구산해변’에서 캠핑 6일 차 아침을 맞이한 핑클 멤버들. 세 번째 정박지에서의 마지막 아침이라는 아쉬움을 느끼기도 전에 네 사람은 갑자기 내리는 비와 마주하게 됐다.

이에 이효리, 옥주현, 이진 등 세 사람은 서둘러 캠핑카 주변에 짐들을 치우기 시작했다. 성유리는 바쁜 언니들을 위해 집에서 만들어온 비법 소스(?)를 이용해 야심차게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성유리는 언니들의 아침 식사를 홀로 챙긴 후 망가진 어닝도 뚝딱 고쳐내며 만능 해결사의 면모를 뽐내 언니들을 감탄하게 했다. 특히 리더 이효리는 핑클 시절과 달라진 막내의 모습에 놀라며 “우리 막내가 못 하는 게 없어졌다”고 흐뭇해했다.

성유리는 언니들의 짓궂은 장난에도 당황하지 않고 태연하게 맞받아쳐 언니들을 오히려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성유리는 ‘막내 온 탑’으로서 실세임을 인증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