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정체 공개하던 복면가수, 방송사고급 돌발행동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스틸.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정체를 공개하던 복면 가수가 모두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 돌발 행동을 한다.

오는 25일 오후 5시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노래요정 지니’에게 도전장을 내민 막강한 8인의 무대가 공개된다.

다양한 매력의 듀엣 무대가 판정단의 귀를 사로잡은 가운데 사상 최초로 결과에 불복하며 MC 김성주에게 저항하는 복면 가수가 나타났다. 자신의 성적을 스스로 예측하며 ‘복면가왕’에 출사표를 던졌던 이 복면 가수는 반전된 투표 결과를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다. 과연 어떤 결과가 그를 당황하게 한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남성 판정단을 사로잡은 여성 복면 가수도 있었다. 모델, 아이돌, 배우 등 다양한 추리가 나온 가운데 그녀의 정체가 공개되자 관객을 비롯해 연예인 남성 판정단이 역대 최고의 함성을 지르며 환호했다. 과연 남심을 뒤흔든 이 복면 여신은 누구일까.

여기에 정체를 공개하는 도중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복면가왕’ 사상 최초의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가면을 벗는 순간, 방송사고(?)에 가까운 한 복면 가수의 돌발 행동에 제작진은 물론 판정단까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