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김하경, 기태영에 “결혼 때려치우자” 폭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에쁜 내 딸’ 방송 캡처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김하경이 기태영과 결혼 문제로 싸웠다.

24일 방송된 ‘세젤예’에서 강미혜(김하경)은 출판사에 가서 김우진(기태영)을 만났다.

강미혜는 “나를 여자로서 좋아하는 거 맞냐”고 김우진에게 따졌다. 김우진은 “어머니 많이 아프신 거 같은데 전화 꺼놓고 있으면 어떡하냐”고 혼냈다. 강미혜는 “내가 어리고 잘 몰라서, 감정에만 휩싸여서 편집장님한테 결혼하자고 하고, 혼자 들떠서 결혼하자고 들어댄다고 단정하는 거냐”고 말했다.

김우진은 “내가 뭐라고 하면 또 설교라고 생각할 거지 않냐. 어차피 왜곡할 거 미혜 씨 뜻대로 생각해라”며 회피했다. 강미혜는 “알겠다. 그럼 그만하자. 결혼 같은 거 때려치우자”며 사무실을 나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