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최명길, 강성연에 “내가 존댓말 할 이유 없다” 전세역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에쁜 내 딸’ 방송 캡처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최명길이 동방우에 맞섰다.

24일 방송된 ‘세젤예’에서 전인숙(최명길)은 강미리(김소연)를 부른 한종수 회장(동방우)에게 찾아갔다. 전인숙은 나혜미(강성연)에게 “회장님께서 내 딸을 부르셨다고 해서 어미인 내가 찾아왔다. 그 쪽도 알겠지만 임신 초기에는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혜미는 “어디서 반말이냐”고 발끈했다. 전인숙은 “그럼 내가 존대를 해야하는 이유는 뭐냐. 이제 이 집안 사람도 아닌데”라며 쏘아봤다.

한종수를 만난 전인숙은 “승연이, 아니 미리가 나한테 미역국이라도 한 번 끓여달라더라. 죽기 전에 한 번이라도 딸 아이 부탁은 들어줘야 하지 않겠나”고 말했다. 한종수는 전인숙으로부터 강미리의 임신 사실을 확인했다. 전인숙은 “미리가 딸인 걸 알았을 때 이미 미리와 태주(홍종현)가 깊게 사랑하던 사이였다. 모든 방법을 동원해 말렸지만 소용이 없었다. 태주 고집 세다는 거 누구보다 회장님께서 잘 알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태주가 한성그룹 후계자 자리를 포기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한종수는 “강미리와 이혼하지 않으면 후계자 자린 없다”고 못 박았다.

전인숙은 “전 태주 의견 존중할 거다. 예전부터 태주는 후계자 자리 원치 않아했다. 다 내 욕심이었다. 지은 죄가 있으니 이제 태주 뜻 따를 거다. 능력있는 아이들이니 충분히 자기들 힘으로 먹고 살 수 있다. 애도 충분히 훌륭하게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속셈 같은 건 없다. 태주든 미리든 아무도 회장님께 아이에 대해 말하지 않을 것 같아서 제가 대신 말하는 거다. 아무리 끝이라도 할아버지 되실 분한테 손자에 대해 아무 말도 안 하는 건 예의가 아닐 것 같아서다”고 말했다. 한 회장은 “그 애는 내 핏줄이다. 내 손주”라며 부들부들 떨었다. 강미리의 출근에 대해서 전인숙은 “이번 일과 상관없이 대표 대행으로 출근한 거다. 회사 일이든 집안 일이든 전 아이들에 간섭할 수 없다. 설득은 회장님 몫”이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