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JK김동욱, 김소현 꺾고 최희준 편 최종우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후의 명곡’ JK김동욱. /사진=KBS2 방송 캡처

KBS2 ‘불후의 명곡’에서 JK김동욱이 김소현을 꺾고 최희준 편 최종 우승을 거뒀다.

24일 오후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고(故) 최희준 편으로 꾸며졌다.

JK 김동욱은 “최희준 선생님은 한 세대를 풍미했을 만큼 대단한 음악을 하셨는데 성품도 훌륭하신 분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김동욱은 ‘하숙생’을 선곡한 이유에 대해 “‘인생은 나그네 길’이라고 시작하는 노랫말이, 이 말 이상으로 인생을 표현할 수 있는 게 있을까 싶었다. 깊이가 있구나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재즈 스타일로 편곡하게 됐는데 편안하게 들으시면 될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무대에 오른 JK김동욱은 “혼자서 역부족일 것 같아 도움을 받으려고 저와 전국투어를 같이하고 있는 재즈파크 빅밴드가 함께한다”고 동료들을 소개했다. 김동욱은 그루브 넘치는 재즈풍으로 ‘하숙생’을 불러 관객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부드럽고 묵직한 목소리와 경쾌한 밴드 연주가 어우러지며 아름다운 무대가 완성됐다.

JK김동욱은 앞서 ‘빛과 그림자’를 부른 김소현을 이기며 최종 우승을 거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