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지성X이세영, 손까지 꼭 잡았다 “심장이 쿵쾅쿵쾅 뛰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의사 요한’ 예고편 캡처

SBS ‘의사 요한’에서 지성과 이세영이 손을 꼭 맞잡으면서 서로에 대해 더 깊어진 애정을 드러냈다.

24일 본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의사 요한’ 12회 예고편에서 강시영(이세영)은 차요한(지성)의 손을 먼저 덥석 잡으며 아련한 눈길을 보낸다. 차요한은 맞잡은 손을 보면서 여러 감정이 교차하는 듯 미소를 지었다. 마주보고 앉아 차요한의 맥박을 체크하던 강시영은 “맥박이 왜 이렇게 빠르지? 어지러우세요?”라고 걱정스럽게 물었다. 차요한은 “심장이 쿵쾅쿵쾅 뛰어”라고 답해 강시영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 사이의 분위기가 미묘해지던 순간 갑자기 초인종 소리가 들리면서 마취통증의학과 이유준(황희), 허준(권화운), 김원희(오현중)가 들이닥쳤다. 차요한과 강시영은 화들짝 놀라 달려 나갔다.

차요한을 추적하던 안승현 기자는 채은정(신동미)을 만나 “이거 밝혀지면 차요한을 받아줄 병원 없을 거 같은데요?”라며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차요한에 대해 중요한 걸 알아낸 안승현에게 채은정은 “무슨 얘기를 들었는데요?”라며 눈빛을 번뜩였다.채은정의 섬뜩한 표정에서 차요한에게 위기가 닥칠 것이 예상된다.

손석기(이규형)는 “죽대숲 환우 중에 한 명이, 실종신고가 들어왔었습니다”라는 김정록의 보고를 들은 후 환우 사진을 보며 자신이 한세병원에서 만났던 환우라는 사실에 놀랐다. 이와 동시에 이원길(윤주상)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한명오(김영훈)에게 “우리 일을 함께 할 수 있을 것 같나?”라며 차요한에 관해 넌지시 운을 떼는 모습으로 ‘우리 일’이 무엇인지에 대한 의문점을 가중시켰다.

영상 말미에는 차요한이 구급차에 실려 온 손석기를 우연하게 목격했다. 요란한 사이렌 소리를 내며 병원에 도착한 구급차에서 환자가 실려 나왔고, 힘없이 떨궈지는 환자의 손에 차요한에게 익숙한 반지가 설핏 보였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지켜보던 차요한이 고통스러워하며 가슴을 부여잡고 있는 손석기를 발견하면서 차요한은 손석기의 병에 대해 알게 될지 호기심을 높인다.

제작진은 “서로에 대한 믿음과 신뢰가 더욱 깊어진 차요한과 강시영의 애틋한 모습이 시청자들을 집중하게 만들 것”이라며 “더불어 두 사람의 평화로움과는 반대로, 손석기와 채은정의 위태롭고 불안한 표정이 긴장감을 안겨주고 있다. 얽히고설킨 이들에게 어떤 사건이 닥치게 될지 본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의사 요한’ 12회는 2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