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까지 2회 ‘왓쳐’, 한석규·서강준·김현주가 뽑은 마지막 관전 포인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왓쳐’ 한석규(위부터), 서강준, 김현주. /사진제공=OCN ‘왓쳐’

OCN ‘WATCHER(왓쳐)’의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가 최종회를 앞두고 아낌없는 찬사를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종영 소감과 마지막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왓쳐’가 단 2회를 남겨두고 있다.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물들의 욕망과 심리를 치밀하게 그려내며 또 다른 차원의 심리스릴러를 완성했다는 찬사를 받고 있는 ‘왓쳐’.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는 매회 눈을 뗄 수 없는 열연을 펼치며 극강의 서스펜스를 선사했다.

한석규는 나쁜 경찰을 잡는 비리수사팀 팀장 도치광으로 분해 선과 악의 경계를 가늠할 수 없는 얼굴로 전율을 선사해왔다. 살아 숨 쉬는 인물을 만드는 것이 숙제라고 밝혔던 그는 “사건 중심이 아닌 사람이 중심인 ‘왓쳐’를 완성하기 위해 진심을 다한 만큼 시청자분들이 많이 응원해주시고 격려해주신 걸 알고 있다”며 시청자의 뜨거운 사랑에 감사했다. 이어 “그동안 쫓아왔던 진실을 마주한 도치광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비리수사팀의 마지막도 끝까지 놓치지 말아달라”며 예측 불가한 엔딩에 궁금증을 높였다.

회를 거듭할수록 그 진가를 발휘하며 호평을 받은 서강준 역시 따뜻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그는 “그동안 ‘왓쳐’를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김영군으로 살아가는 동안 함께 고생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동료 배우들도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비밀 많고 사연 많은 드라마였기에 시청자들께 어떻게 비춰질지 궁금하고 기대되는 작품이었다. 많은 분들께서 사랑해주셔서 정말 행복했다. 영군이로 함께하는 동안 행복했고 여러분도 마지막까지 영군이와 행복하시길 바란다”고 바랐다. 또한 “드디어 밝혀지는 얽히고설킨 실마리들. 영군이가 어떤 선택을 할지 ‘왓쳐’ 마지막까지 지켜봐 달라”며 본방 사수를 부탁했다.

비리수사팀의 유일한 외부자 한태주로 분한 김현주는 치밀하게 감정을 직조해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언제든지 판을 뒤엎을 수도, 새로운 판을 짜기도 하는 강력한 조커로 활약했던 김현주는 “이 작품을 통해 인간의 다양성과 다면성에 대해 생각하면서 제 자신도 되돌아보는 시간이 됐다. ‘왓쳐’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들의 마음으로 잘 채우고 더 좋은 사람,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애정 어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비리수사팀이 얽혀있던 과거와 진실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 그 진실만을 쫓아왔던 세 인물은 과연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서로를 끊임없이 의심하면서도 함께 해왔던 세 사람이 진정한 한 팀이 될 수 있을지, 비리수사팀의 운명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왓쳐’ 15회는 24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