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톡방 성희롱 논란’ 킹치메인, ‘쇼미더머니8’ 모자이크 처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쇼미더머니8’에서 모자이크 처리된 래퍼 킹치메인. /사진=Mnet 캡처

대학 시절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음담패설을 나눈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된 래퍼 킹치메인(본명 정진채)가 Mnet 예능 프로그램 ‘쇼미더머니8’ 방송에서 모자이크 처리됐다.

23일 방송된 Mnet 예능 ‘쇼미더머니8’에서 40(스윙스, 매드클라운, 키드밀리, 보이콜드), BGM-v(버벌진트, 기리보이, 비와이, 밀릭) 심사 아래 참가자들은 1대1 크루 배틀, 패자부활전, 크루 신곡 배틀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래퍼 킹치메인의 모습은 모자이크 처리됐다. 2017년 자신이 재학 중이던 대학 학생들이 모인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생을 두고 음담패설을 해 성희롱 사건 가해자 중 한명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쇼미더머니8’ 측은 “킹치메인의 분량은 최대한 편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킹치메인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필 사과문을 공개하고 선·후배, 동기 여학생들에 대한 음담패설을 나눈 사실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피해자들께 또 다시 가슴아픈 기억을 상기시켜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당시 이미 저를 포함한 가해자들 대부분이 군 복무 중이었으므로, 너무나 죄송스럽게도 각종 사태의 처리 진행 과정에서 학교에 직접 출두해 직접적인 협조에 응하지 못했고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서 사과를 드리기 어려웠다”며 “전역을 하고 시간이 지나고 나서도, 피해자분들에게 개인적 연락을 통해 사과 드림이 마땅했으나 오히려 피해자들에게 또 다른 고통을 줄 수 있다는 점을 명목, 핑계 삼아 그러한 만남을 회피해 왔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전역 후 본격적으로 음악을 하겠다는 마음을 먹은 이후로도, 저의 마음 속엔 피해자분들께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한 죄책감과 부채의식이 항상 남아있었다”며 “저의 음악을 사랑해주시고, 저에게 믿음과 응원을 보내주셨던 동료 음악가 분들과 팬들께서 느끼셨을 실망감과 배신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무엇보다도 쇼미더머니8이라는 방송 프로그램에서 저를 보시고 분노와 슬픔을 느끼셨을 피해자분들께 다시 한 번 엎드려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쇼미더머니8’은 힙합 씬 최고 프로듀서들이 함께 랩 배틀을 펼칠 래퍼를 선발, 치열한 대결을 통해 우승 상금의 주인공을 가려내는 프로그램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