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한지혜, 길거리서 기절…이상우 ‘혼비백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금정원’ 한지혜, 이상우.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황금정원’에서 한지혜가 실신한다. 이상우가 쓰러진 한지혜를 들쳐 안고 길거리를 질주하는 혼비백산 모습이 포착돼 무슨 일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황금정원’ 제작진은 24일 은동주(한지혜 분), 차필승(이상우 분)의 위급상황이 담긴 현장컷을 공개했다. 창백한 은동주의 낯빛이 상황의 위급함을 짐작케 한다. 힘없이 축 처진 은동주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내면서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차필승은 혼비백산한 모습이다. 그는 사색이 된 채 실신한 은동주를 부축하고 주변에 도움을 청하며 안절부절못한다. 그 동안 강력계 형사로서 이성적이었던 차필승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은동주의 실신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후 차필승은 은동주를 들쳐 안고 거리를 질주하는데 심각한 표정에서 은동주를 향한 걱정과 불안감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과연 은동주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이번 일을 계기로 두 사람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의 인생 되찾기로 진실을 숨기는 자와 쫓는 자의 이야기.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