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콜2’ 뉴이스트 백호, 미성+고음 명품 보이스로 귀호강 무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더 콜2’ 뉴이스트 백호. /사진=tvN 방송 화면 캡처

그룹 뉴이스트의 멤버 백호가 Mnet·tvN ‘더 콜2’에서 달콤한 명품 보이스로 안방을 물들였다.

지난 23일 방송된 ‘더 콜2’에 출연한 뉴이스트 백호는 파이널 라인업 아티스트로 등장해 부드러운 미성과 시원시원한 고음이 어우러진 꿀보이스로 로맨틱한 무대를 완성했다. 그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첫 출연부터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을 자랑했다.

파이널 라인업 아티스트로 실루엣이 먼저 공개된 백호는 우월한 비율로 패밀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보기만 해도 기운 나는 가요계의 활력남’과 ‘25인치 허벅지’라는 독특한 키워드를 힌트로 제시해 모두의 관심을 모았다.

이어서 진행된 러브콜 스테이지에서 백호는 더 크로스의 ‘당신을 위하여’와 뉴이스트의 ‘여보세요’를 부르면서 특유의 미성과 완급조절이 돋보인 유려한 고음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담백한 창법으로 전한 감성은 듣는 이들을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그의 무대를 본 뮤지는 백호의 작사, 작곡 능력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백호는 어필콜 타임에서 윤민수에게 전화를 걸었다. 또한 무대를 마친 뒤 그에게 “다른 분들이랑 한 무대를 봤는데 매번 무대가 레전드가 되더라”면서 어필했다.

이 같은 백호의 진심에 그는 대표 패밀리 윤민수의 1지망 패밀리로 선택됐다. 두 사람이 함께 부른 ‘그 남자 그 여자’ 무대는 절절한 감성으로 현장을 가득 채워 짙은 여운을 남겼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