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도레미마켓’ 김태우, 최애가수 엑소 받쓰에 자신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 출연한 god 손호영, 김태우. /사진제공 tvN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 god의 김태우가 EXO 노래 받아쓰기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24일 방송되는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유닛 호우(HoooW)를 결성한 god의 손호영과 김태우가 출연한다.

손호영은 “‘놀토’를 꼭 챙겨본다. 특히 박나래의 푸드연구소 코너를 좋아해서 항상 같이 푼다”고 밝혔다. 김태우는 “지난 방송을 모니터링해보니 생각보다 맞히기가 어려웠다”면서도 “최애 가수인 EXO 노래가 나오면 해 볼만 할 것 같다”고 의욕을 보였다.

두 사람은 남다른 예능감으로 현장을 쥐락펴락했다. 손호영은 박나래만큼이나 열정적으로 시장 음식 맞히기에 몰두하더니, ‘미소천사’ 별명과는 어울리지 않는 반전 식욕마저 선보였다. 김태우 역시 받아쓰기를 하기 전 음식을 구경하며 “이게 정말 9인분 맞냐”면서 성에 차지 않는다는 듯 고개를 갸웃거리고 ‘입짧은 햇님’을 향한 경쟁심을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김태우의 바람대로 EXO의 노래 ‘템포’가 출제됐다. “한 달 동안 계속 들은 노래”라며 자신만만하던 김태우는 초반에는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논리적으로 곡을 분석하고 예리한 분석력으로 가사를 유추하며 실력을 발휘했다.

손호영은 넉살을 능가하는 팔랑귀 면모를 뽐내다가도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놓으며 ‘놀토’마니아다운 활약을 펼쳤다. 한편 손호영과 김태우 앞에서는 평소의 발랄함은 온데간데없이 수줍어하는 팬지오디 혜리의 낯선 모습도 재미를 더했다.

이날 간식게임에는 ‘원곡자를 찾아라’ 문제가 등장했다. 간식으로 나온 젤라또를 정답자가 직접 원하는 만큼 떠먹게 하면서 더욱 치열한 대결이 벌어졌다. 정답자를 향해 “적당히 떠서 먹어라”는 멤버들의 날선 견제 속 문세윤은 모두를 배꼽 잡게 만든 실수를 연달아 범하며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놀라운 토요일’의 2부 코너 ‘도레미 마켓’에서는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김동현,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