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웨이브’ 호우 손호영 “눈 여겨보는 아이돌? BTS”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웨이브’ 호우. /사진제공=JTBC

21년차 그룹 god의 유닛 HoooW(호우)가 JTBC2 ‘런웨이브’에서 눈여겨보고 있는 요즘 아이돌을 꼽는다.

25일 0시 20분 방송되는 ‘런웨이브’에는 HoooW(호우), 엔플라잉, 네이처가 출연한다.

god 손호영, 김태우로 이루어진 유닛 HoooW(호우)가 첫 무대를 장식했다. 두 사람은 본격적인 토크에 앞서 “우리는 첫 싱글 발매를 앞둔 신인 그룹”이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HoooW는 “아이돌 1세대로서 요즘 눈여겨보는 아이돌이 누군지 궁금하다”라는 팬의 질문을 듣고, 손호영은 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김태우는 엑소의 ‘Tempo’를 꼽았다. 특히 김태우는 즉석에서 엑소의 ‘Tempo’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불러 가창력을 과시했다.

엔플라잉이 다음 무대를 이어갔다. 엔플라잉에게 ‘역주행의 아이콘’이라는 수식어를 가져다 준 ‘옥탑방’으로 무대를 연 멤버들은 데뷔 후 첫 1위를 하던 순간과 ‘옥탑방’ 비하인드 스토리를 가감 없이 털어놓았다. 멤버 유회승은 “음역대가 어디까지 올라가냐”라고 묻는 규현의 질문에 6단 고음을 소화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인 그룹 네이처가 마지막으로 무대를 꾸몄다. 활동 당시 수타춤으로 화제를 모았던 네이처는 “수타줄까지 준비해 왔다”며 MC 규현에게 손수 수타춤을 가르쳐줬다. 멤버 하루는 “어렸을 때 스포츠 댄스로 전국 대회에서 입상한 적이 있다”라고 밝히며 무대에서 직접 스포츠 댄스를 선보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