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즈’ 박나래, 나래바 단골이자 절친 송해나 신입 코디로 영입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구해줘! 홈즈’. /사진제공=MBC

 

모델 송해나가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 출연해 개그우먼 박나래와 찰떡 호흡을 뽐낸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홈즈’에서는 신혼집을 찾는 결혼 5년 차의 의뢰인 부부가 등장한다.

이들은 일을 그만두고 부부만의 행복을 위해 세계 여행을 다니며 2년 동안 전 세계 15개국을 돌아다녔다. 여행 후 친정집에 머물며 새롭게 시작할 신혼집을 찾는다는 의뢰인 부부는 2년 동안 많이 변한 부동산 시세에 놀라 의뢰를 결심했다. 부부는 친정집과 가까운 인천 인근 역세권에 1억 미만의 방 세 개가 있는 전셋집을 원한다는 조건을 내세웠다.

방 구하기에 앞서 박나래는 자신의 절친이자, 나래바 단골손님인 송해나를 복팀의 히든카드로 영입했다. 송해나는 “자취 생활 7년 동안 이사만 다섯 번 했다”며 이번 미션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나래와 송해나의 절친 케미가 빛을 발했다. 두 사람은 의뢰인의 조건을 유행가의 가사처럼 노래로 부른다. 찰진 리듬감과 귀에 쏙쏙 박히는 가사로 중독성이 짙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진다.

두 사람은 매물을 찾는 동안에도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매물의 거실 길이를 측정하기 위해 송해나가 모델 워킹을 선보이자 박나래도 자신만의 스타일로 거실 길이를 측정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송해나는 매물의 층고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몇 차례 점프를 시도했다. 그러던 중 천장에 머리를 박자 이를 본 출연진은 유병재 사건을 떠올린 듯 점프는 금지라고 경고했다.

한편 덕팀에서는 배우 임형준과 방송인 유병재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브로맨스를 선보이며 매물 찾기에 나선다.

‘홈즈’는 오는 25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