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라디오’, 위너 김진우 “장동민, 부모님 살뜰하게 챙겨 멋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사진제공=KBS

 

그룹 위너의 김진우가 KBS 쿨FM ‘윤정수·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이하 ‘미스터 라디오’)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23일 방송된 ‘미스터 라디오’에서는 싱글 앨범 ‘JINU’s HEYDAY’의 타이틀곡인 ‘또또또’로 솔로 활동을 시작한 김진우가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MBC 예능 ‘오지의 마법사’로 김진우와 친분이 있는 DJ 윤정수가 “오늘 진우가 혼자 나온다고 해서 걱정됐다. 떨리지 않느냐”고 물었고, 김진우는 “네 명이 (출연을) 하다가 혼자 나오니까 많이 떨린다. 라디오에 나오면 내가 계속 말을 해야 된다”고 답했다. 이에 윤정수는 “진우도 맥주 한잔해야 말을 잘한다”고 덧붙였다. 한 청취자가 “술버릇이 무엇인가”라고 묻자 김진우는 “끝까지 간다”며 “(성격이) 험악해진다. 내 안에 있는 파이팅이 튀어나온다”고 밝혔다.

또한 DJ 남창희는 윤정수에게 “김진우의 매력은 무엇인가”라고 물었고, 윤정수는 “가식이 없다. 오히려 가식을 가르쳐주고 싶을 정도로 아주 편안한 동생”이라고 답했다. 이어 ‘오지의 마법사’ 촬영 당시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윤정수는 “프랑스의 체리 농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며 “프랑스 여성 두 분이 왔는데, 둘 다 김진우한테만 관심을 가졌다. 당연하지만 짜증 났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진우는 “요즘 제일 멋지다고 생각하는 사람은?”이라는 질문에 개그맨 장동민을 꼽으며, 가족을 살뜰하게 챙기는 점을 언급했다. “나는 부모님에게 살갑게 표현을 못 한다. 장동민 형은 표현도 많이 하고 잘 챙긴다. 그런 모습이 너무 멋지게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에 윤정수는 “이해가 된다. 촬영 때문에 김진우씨 아버지랑 만난 적이 있다”며 “그때 김진우는 쑥스러워해서 내가 김진우 아버지랑 목욕했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미스터 라디오’는 매일 오후 4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