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한류문화대상 개인부문 수상…”팬들의 사랑으로 빚어낸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 / 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한류문화대상을 수상했다.

김준수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23일 “가수뿐만 아니라 뮤지컬 배우로서 다방면에서 입지를 탄탄히 다지고 있는 김준수가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2층 크리스털볼룸에서 열린 ‘뉴시스 2019 ‘한류 엑스포’에 참석해 한류문화대상(서울시장상·개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말했다.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2019 뉴시스 한류 엑스포 한류문화대상’은 민영 뉴스통신사 뉴시스에서 주관하는 행사이다. 한류를 활용한 우수 상품 및 서비스 개발, 문화예술인 등 한류 확산과 대한민국 국격 상승에 기여한 개인, 기관, 콘텐츠, 기업을 발굴, 시상하는 자리다.

댄스곡뿐만 아니라 발라드, OST 등 다수의 히트곡을 갖고 있다. 솔로 가수로서도 한류를 알리는 스타임을 증명한 김준수는 2010년 뮤지컬 ‘모차르트!’로 배우로도 데뷔해 ‘엘리자벳’ ‘디셈버’ ‘드라큘라’ ‘데스노트’ ‘도리안 그레이’ ‘엑스칼리버’ 등에서 흥행을 거두며 한국 뮤지컬계의 저변 확대를 이끌어냈다고 평가받았다 이후 김준수는 제대 후 복귀작 ‘엘리자벳’과 차기작 ‘엑스칼리버’를 통해 또 한 번 남다른 티켓 파워를 과시하며 명실상부 한류문화 열풍에 이바지 했다.

트로피를 안은 김준수는 “한류를 알리는 ‘한류 엑스포’의 첫 시상식에서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 이런 큰상을 받은 것은 관객, 팬들의 사랑으로 빚어낸 것이라 생각한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 영광과 기쁨을 대한민국의 창작 뮤지컬에 이바지하는 모든 뮤지컬인들과 나누고 싶다. 앞으로도 더 좋은 뮤지컬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김준수는 창작 초연된 ‘엑스칼리버’를 통해 섬세한 감정연기부터 화려한 액션,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뛰어난 가창력까지 전설 속 아더로 변신해 호평을 이끌어냈다. 그는 휴식기를 가진 뒤 하반기 활동을 준비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