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美 카지노서 특급 대우… “한판에 400만원, 최장 17시간 도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양현석 YG 전 대표 프로듀서 도박 관련 뉴스./ 사진=JTBC 뉴스룸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미국 라스베이거스 도박 기록이 확인됐다.

JTBC ‘뉴스룸’은 지난 22일 양현석의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 도박기록을 확인한 결과 한 번에 평균 400만원을 거는 도박을 1000판 넘게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현석은 2018년 라스베이거스 MGM 호텔 카지노 개인 VIP룸에서 17시간에 걸쳐 바카라를 즐겼다. 바카라 한 게임에 걸리는 시간은 약 1분이다. 한 시간이면 60판, 17시간이면 1070판을 즐겼다는 계산이 나온다. 양현석은 한판에 평균 400만원 정도를 걸었다. 단순 계산해도 판돈으로 40억원 넘는 거액을 건 셈이다.

2014년 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이 카지노에 현금 15억원을 예치하고 수시로 칩으로 바꿔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11차례에 걸쳐 칩으로 바꿔 사용했는데 2014년 2월 초에는 한 번에 6000만원, 2017년 10월 초에는 7000만원을 바꾸기도 했다. 칩 교환이 번거로울 때는 그 자리에서 신용으로 1~2억원씩 빌려 도박을 즐겼다.

카지노는 이런 양현석을 특별 대우했다고 알려졌다. VIP가 도박에 쓴 돈의 20% 안팎을 서비스로 제공하는 일명 ‘컴프’를 준 것. 실제로 양현석 일행이 2017년 이 호텔에 머무는 동안 받은 숙박과 무료혜택은 4억원에 달하는 거으로 드러났다.

이날 밤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도 양현석의 도박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 제보자는 “양현석의 도박자금으로 7회에 걸쳐 약 9억원을 조달했다”고 주장했다. 제보자에 따르면 양현석은 시원시원한 배팅과 과감한 결단력으로 주목받으며 전문 호스트까지 붙을 정도로 특별 관리를 받는 겜블러였다. 그는 미국 공연을 갈 때 스태프에게 최대 반출금액인 1만달러가 담긴 밀봉된 종이가방을 나눠준 뒤 미국에 도착한 뒤 수거하는 ‘환치기’ 수법을 사용해 도박자금을 조달했다.

또한 제보자는 마카오에서 양현석을 봤다고도 했다. “2011년 양현석을 처음 봤고 그 뒤에 4~5번 정도 목격했다. 바카라를 했고 회당 1500만원 정도 배팅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이규현의 스포트라이트’는 페이퍼컴퍼니 의혹도 제기했다. ‘스포트라이트’는 “별다른 사업을 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는 YG USA 밑에 22억원의 매출을 내고 23억원을 비용으로 쓰는 자회사가 있다”고 주장했다.

양 전 대표 프로듀서는 해외에서 상습적으로 불법도박을 한 혐의를 비롯해 일명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마련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이르면 다음주 양현석을 소환해 도박 자금 출처 및 성접대 의혹을 캐물을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