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홍경민, “딸 라원이 ‘젤리 몸에 안 좋다’ 잔소리에 당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하는 가수 홍경민. /사진제공=KBS

 

가수 홍경민이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해 뜻밖의 육아 고충을 털어놓는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홍경민이 딸 라원이와의 일화를 밝힌다.

홍경민은 “아내 몰래 라원이에게 젤리를 주며 ‘아빠가 최고지?’라고 물었더니 ‘몸에 안 좋은 걸 계속 주면 어떡하냐’고 잔소리를 해서 당황했다”고 말해 출연진에게 웃음을 안긴다.

라원이는 최근 KBS 2TV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구수한 말투와 네 살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육아와 살림 지식으로 ‘애줌마’라는 별명을 얻었다.

홍경민은 고(故) 최희준의 ‘팔도강산’을 선곡해 화려한 밴드 연주와 국악을 접목한 무대를 선보인다.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오는 24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