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가 펼치는 액션은? ‘용의자’, 12월 개봉

영화 '용의자' 스틸 이미지

영화 ‘용의자’ 스틸 이미지

배우 공유의 액션 영화 ‘용의자’가 12월 개봉한다.

‘용의자’는 북한에서 버림받고 남한에서 대리운전하며 살던 전직 북한 특수부대 출신 용병 지동철이 대기업 회장 살인사건의 누명에서 벗어나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공유는 지동철을 맡아 화려한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도가니’ 이후 2년 만에 스크린 복귀다.

영화 ‘가발’, ‘세븐 데이즈’를 연출한 원신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스턴트맨 출신 원 감독은 영화 ‘넘버3’의 무술지도 외에도 수많은 영화에서 무술 감독으로 활약했다. 그런 그의 내공이 영화에 어떻게 비칠지 기대를 모은다.

‘용의자’는 공유를 비롯해 박희순, 조성하, 유다인, 조재윤 등이 출연한다.

글. 이은아 domino@tenasia.co.kr
사진제공. 쇼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