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서지훈, 일편단심 순애보 매력 발산···반전미 담은 스틸 첫 공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하 ‘꽃파당’)의 배우 서지훈이 수줍은 매력을 뽐냈다.

내달 16일 처음 방송되는 ‘꽃파당’은 여자보다 예쁜  남자 매파(중매쟁이)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혼담 프로젝트.

서지훈은 극 중 첫사랑 개똥(공승연 분)을 향한 지고지순한 순애보를 보여주는 대장장이 이수 역을 맡았다.

제작진은 이수의 해맑은 미소가 담긴 스틸컷을 23일 공개했다.

사진 속 이수는 손에 매파당이라는 전단지를 들고 신기한 눈초리로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다. 그는 남자 매파들의 존재를 알게 된 후 밤낮없이 개똥이와의 혼사를 의뢰하러 찾아가는 진상 손님으로 변신한다. 본성만큼은 여리고 착한 이수가 개똥이와의 혼사를 위해서 어떤 노력을 펼칠지 의문이다.

또 다른 사진에서 이수는 갓을 쓰고 도포를 입었다. 따스한 눈빛과 다정한 미소를 짓던 그가 속내를 짐작하기 힘든 표정을 짓고 있다. 이에 아직 밝혀지지 않은 이수의 사연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서지훈은 이번 작품을 통해 오직 개똥이만을 바라보고 아끼는 일편단심 순애보의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꽃파당’은 ‘열여덟의 순간’ 후속으로 내달 16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