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조동혁, 쓰러졌다…’화가 인생 치명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스틸./사진제공=채널A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조동혁이 쓰러졌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이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출구 없는 사랑은 네 남녀의 삶을 흔들었다. 손지은(박하선 분), 윤정우(이상엽 분), 최수아(예지원 분), 도하윤(조동혁 분)은 이제 극 초반과는 180도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다.

그중 천재화가 도하윤의 변화가 눈길을 끈다. 매사 예민하고 냉소적이었던 도하윤은 이제 사랑하는 여자 최수아에게만은` 따뜻한 남자가 됐다. 지난 방송에서 그는 최수아를 두고 떠나기 싫지만 최수아의 미래를 위해 전 부인 김빛나(유서진 분)와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떠났다. 김빛나가 완전한 이혼을 미끼로 도하윤에게 바르셀로나행을 제시했기 때문이었다.

바르셀로나에서 성공적인 전시회를 이어가면서도 도하윤은 최수아 생각뿐이었다. 모든 일정을 마치고 최수아와 영원히 함께할 꿈에 부풀어 있었다. 그러나 먼 거리 통신 상태로 인해 두 사람의 소통은 한동안 원활하지 못했다. 설상가상 최수아의 딸 아진(신수연 분)이가 최수아 몰래 도하윤의 음성 메시지를 지우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오세연’ 제작진은 23일 15회 방송을 앞두고 쓰러진 도하윤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도하윤은 고통스러운 표정으로 오른손을 붙잡고 있다. 도하윤의 직업이 화가인 만큼 오른손이 다친다는 건 그에게 치명적일 수 밖에 없다.

도하윤은 왜 쓰러진 것인지, 이로 인해 최수아와 도하윤의 사랑은 또 다른 위기를 맞게 되는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세연’ 제작진은 “‘오세연’ 15회에서는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각자 대가를 치르게 된 네 남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며 ”도하윤은 인생을 송두리째 흔들고도 남을 만큼 처절한 고통과 마주하게 된다. 조동혁은 집중력 있는 연기로 도하윤의 감정선을 깊이 있게 담아냈다”고 말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15회는 23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