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경찰: KCSI’, 맨홀 속 사람 장기로 추정되는 물질 발견…김민재X이태환 ‘경악’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도시경찰: KCSI’ 스틸./사진제공=MBC 에브리원

배우 김민재와 이태환이 MBC에브리원 ‘도시경찰: KCSI’에서 충격적인 사건 신고를 받고 경악을 금치 못한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도시경찰: KCSI’에서 김민재, 이태환은 출근 후 여유롭게 오전 업무를 하던 중 충격적인 얘기를 듣게 된다. 바로 ‘맨홀 속에 사람 장기로 추정되는 물질이 발견됐다’라는 사건 신고를 받은 것이다. 심상치 않은 선배 형사들의 분위기에 잔뜩 긴장한 이태환은 구체적인 내용을 알고 난 뒤 한동안 넋이 나간 표정을 짓는다.

이태환은 믿기지 않는 듯 선배 형사들에게 재차 질문을 이어가며 ”현장에 가도 내가 뭘 할 수 있을까 겁이 났다“며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차량 점검을 마치고 뒤늦게 올라온 김민재도 사건 내용을 전해 듣고 급속도로 얼어붙는다.

”사람의 장기가 맞다면 연쇄살인처럼 엄청나게 큰 사건일 수도 있다“는 이태환의 말에 김민재는 굳은 표정을 숨기지 못한 채 긴장한 모습을 보인다.

충격적인 사건의 전말과 숨 막히는 분위기 속 신입 형사들의 모습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도시경찰: KCSI’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