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염정아, 인심 후한 ‘염사장네 떡복이집’ 개업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삼시세끼 산촌편’ 3회. / 사진제공=tvN

tvN ‘삼시세끼 산촌편’에서 텃밭을 통째로 튀긴다고 해도 될 정도의 ‘큰 손’ 염정아가 ‘염사장네 떡볶이집’이 연다.

23일 방송되는 3회에서 정우성과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 정우성은 정우성 표 수타 반죽과 ‘염셰프’ 염정아 레시피로 떡볶이를 만들어 먹는다. 이들은 텃밭에서 수확한 다채롭고 싱싱한 채소들을 전부 튀겨 식탁을 ‘바삭한 텃밭’으로 만들었다. 평소 식재료를 아끼지 않고 팍팍 사용하는 염정아의 손맛으로 탄생하는 떡볶이는 어떨지 궁금해진다. 염정아는 다른 이들의 의견을 반영해 고춧가루 양 조절 등 레시피 수정에 들어가기도 했다. 그가 어떤 허당 매력을 선보일 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손님을 떠나보내고 난 뒤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는 ‘세끼 하우스’에 본격적으로 적응해 나간다. 세 사람은 보다 편안한 ‘세끼 하우스’를 위해 리모델링을 시작한다. 우천 대비 천막 치기에 도전, 빨랫대를 고정 시키기 위해 땅 파기 등 말 그대로 ‘열일’에 돌입한다.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의 쉴 새 없는 노동에 제작진마저 “힐링하러 온 것임을 잊지 말자”고 했다. 호흡이 딱딱 맞는 세 사람의 노동 케미가 금요일 밤 무더위를 날려버릴 만큼 시원한 쾌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연출을 맡은 양슬기 PD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 세 분은 ‘세끼 하우스’ 업그레이드를 위해 열심히 움직였다. 손발 맞춰가며 몸을 아끼지 않고 움직이는 출연진의 모습에 제작진도 깜짝 놀랐다. 세 분의 환상적인 호흡이 더해져 더욱 온기 넘치는 산촌 집으로 재탄생 할 예정”이라며 “마지막까지 다양한 실력을 발휘하는 정우성과의 이야기에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강원도 정선의 산촌으로 떠나 하루 삼시 세 끼를 마련해 먹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