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3’ 정해인·김고은, 서울 버스킹 공개…”떨려서 눈물 날 것 같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비긴 어게인3’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이 한 여름 밤 서울에서 길거리 공연(버스킹)을 열었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3’에서 공개된다.

이날 ‘비긴어게인3’에서는 박정현·하림·헨리·이수현·김필로 구성된 패밀리밴드와 김고은, 정해인이 ‘당신의 BGM이 되어드립니다’라는 주제로 버스킹을 펼친다.

패밀리밴드는 김고은, 정해인과 처음 만난 자리에서 선곡을 마쳤다. 이후 이들은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시간을 쪼개 연습하고 합주를 맞춰보며 버스킹을 준비했다.

처음으로 버스킹에 도전하는 정해인과 김고은은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특히 김고은은 “떨려서 눈물 날 것 같다”며 연신 초조한 모습을 보였다. 정해인 역시 “생애 첫 버스킹을 앞두고 밤새 잠 한숨 못 잤다”고 고백했다. ‘비긴어게인3’의 제작진은 “정해인은 쉬는 시간에도 악보를 놓지 않고 연습에 매진하는 열정으로 패밀리 밴드를 감동하게 만들었다”고 귀띔했다.

한껏 긴장한 두 사람에게 패밀리밴드는 응원의 메시지를 건넸다. 헨리는 긴장한 두 사람에게 “나도 버스킹 처음 할 때 손이 많이 떨렸다”고 공감했다. 김필은 “버스킹을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전우애가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림 역시 “버스킹은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자신감을 북돋았다.

‘비긴어게인3’의 제작진은 “수현과 정해인은 청량한 매력을 뽐내며 ‘너의 의미’를 불러 관객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헨리는 김고은과 영화 ‘스타 이즈 본’의 엔딩곡인 ‘아이 윌 네버 러브 어게인(I’ll Never Love Again)’을 열창하며 한여름 밤 서울을 감성으로 물들였다”고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