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父, 아들과 맥주회동…과거 연애사 고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캐나다 여행 간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부자. /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절약의 아이콘으로 부상한 김종국 부자(父子)가 캐나다에서 소비 요정으로 거듭난다.

지난주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 아버지는 한평생 절약하고 살아야 했던 가족사를 밝히며 눈물을 보여 관심을 모았다. 오는 25일 방송에서는 일생 절약밖에 모르고 산 아버지에게 아들 김종국이 특별한 선물을 하기 위해 쇼핑에 나선다.

25년 된 신발부터 45년 된 시계까지 소중히 간직해 온 절약꾼 아버지와 아들의 캐나다 쇼핑은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쇼핑과 거리가 먼 김종국의 아버지는 김종국이 추천하는 물건마다 ‘구입하기 싫은 100가지 핑계(?)’를 대며 쇼핑을 극구 거부했다.

심지어 김종국 아버지는 겨우 신발 하나를 사는 데도 “한국사람 정서에 맞지 않는다”는 황당한 이유로 자리를 뜨려고 했다. 하지만 끝내 김종국 아버지는 아들의 성화에 못 이겨 머리부터 발끝까지 변신을 하게 됐다. 캐나다 패션왕(?)이 된 아버지의 모습에 종국 어머니는 “저런 모습 처음 본다” “젊어 보인다”며 놀라워 했다.

부자는 난생 처음으로 함께 맥주도 마셨다. 그러던 중 종국 아버지가 종국 어머니도 몰랐던 취중연애사를 털어놔 지켜보던 이들까지 집중시켰다.

종국 부자의 캐나다 정복기는 오는 25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