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시스터’ 조혜련 母, 딸들에게 “남동생 생활비 대줘라”…아들 편애 심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부라더시스터’ 스틸./사진제공=TV조선

방송인 조혜련이 TV조선 ‘부라더시스터’에 합류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부라더시스터’에 연극배우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조혜련의 8남매 대가족이 출연한다.

이날 조혜련과 자매들은 엄마인 최복순 여사의 긴급 호출로 갑작스레 엄마 집으로 모인다. 말복을 맞아 최복순 여사가 백숙을 준비했다며 같이 먹자고 한 것이다. 식사시간이 되자 배고픔을 느낀 조혜련과 자매들이 백숙을 맛보려는 순간, 엄마는 “막내아들(조지환 분)이 와야 백숙을 먹을 수 있다”라고 말한다. 딸들은 매번 아들이 우선인 엄마의 말에 서운해 하면서도, 백숙대신 찐빵으로 배를 채우는 웃지 못 할 광경이 펼쳐진다.

8남매의 막내이자 하나뿐인 아들인 조지환이 오고 나서야 조혜련 가족들은 식사를 겨우 시작한다. 백숙을 먹는 내내 아들에게만 뼈를 발라주는 다정한 엄마의 모습에 조혜련은 “왜 나는 안 발라주냐”고 투덜대지만, 최복순 여사는 당연하다는 표정으로 “너는 손이 있다 아이가”라고 응수해 조혜련에게 면박을 준다.

식사를 마치고 소화가 채 되기도 전 이어진 엄마의 갑작스러운 폭탄 발언에 딸들은 일동 얼음이 된다. 그것은 최근 배달 업체 기사 일을 시작한 남동생을 위해 누나들이 돈을 십시일반 모아 생활비를 대주라는 것. 예상치 못한 엄마의 폭탄 발언에 조혜련과 자매들은 물론 막내 조지환까지 당황해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다. 불편한 상황이 계속되자 조지환은 일하러 간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고, 남겨진 최복순 여사와 딸들은 대화를 이어가지만 오히려 깊은 골만 남기게 됐다는 후문이다.

‘부라더시스터’는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