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 찾으세요?”…‘저스티스’ 나나, 박성훈 덫에 걸렸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저스티스’ 방송 화면./사진제공=KBS2

KBS2 ‘저스티스’에서 나나가 박성훈의 섬뜩한 얼굴과 마주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저스티스’ 23~24회는 서동석(이호재 분)은 남원식당 사건을 덮으려는 송우용(손현주 분)과 탁수호(박성훈 분)의 압박으로 비극적인 선택을 했다. 유서는 상습적 상납을 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송회장이 조작했지만, 사실 연아가 사건을 제대로 수사할 수 있는 칼을 제대로 쥐여 주기 위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었다. “범중의 송회장 조심하고. 특히 정진 탁수호 조심해”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까지 남긴 아버지의 큰 뜻에 연아는 아픈 눈물을 흘려야만 했다.

검찰 상부에서는 연아를 지방 발령 내려고 했지만, 연아는 아버지의 죽음을 걸고 진실을 밝히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이제 그녀를 도와줄 사람은 이태경(최진혁 분)과 차남식(김지현 분) 뿐이었다. 태경은 남원식당 영상을 인터넷에 올리겠다는 압박으로 연아의 지방 발령을 정직으로 막았고, 연아에겐 동석이 자신을 찾아와 딸을 부탁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장영미(지혜원 분)는 “인간의 영혼을 가지고 노는 게 얼마나 재밌는지를” 강조하는 탁수호의 감시를 받으며 여전히 그의 집 지하에 감금됐다. 장영미는 절호의 기회를 잡아 경찰에 신고했지만, 집으로 찾아온 경찰들은 신분이 확실한 탁수호가 조카의 장난전화였다고 하자 그대로 믿었다. 아버지가 정진그룹에서 투신한 이유를 묻기 위해 탁수호를 찾아갔던 연아가 이 현장을 목격했지만, 신고 기록은 지워져 있었다. 태경을 찔렀던 조현우(이강욱 뷴)의 칼자국과 우화산 살인사건 칼자국이 유사하다는 분석 결과를 떠올린 태경과 연아는 조현우가 그의 집에 있는 게 확인된다면 장영미도 그곳에 있을 확률이 높을거라 추측했다.

태경은 우선 송회장의 집에서 조현우와 연락하는 핸드폰을 찾아내 그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장영미가 경찰에 신고한 거 때문에 전화하셨어요?”라는 조현우의 질문에 영미가 탁수호 집에 있다고 확신했다. 그 시각 탁수호의 집에 초대받은 연아는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유도하며 그의 집 안으로 들어갔다. 와인을 가져오겠다며 지하를 둘러보다 구석에 있는 문 안쪽에서 소리를 감지한 연아. 손잡이를 힘껏 흔들자 문이 열렸고, 안쪽에 자물쇠가 풀려있는 방 하나가 눈에 띄었다. 하지만 그곳엔 감시용 CCTV만 있을 뿐 영미는 없었다. 그 순간, “누구 찾으세요?”라며 서늘하게 웃는 탁수호가 나타나 섬뜩한 공포에 휩싸였다.

‘저스티스’ 매주 수, 목 밤 10시 KBS 2TV 방송.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