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2’ 오창석♥이채은, 50일 기념 여행…이재황, 10년만 소개팅에 실수 연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 CHOSUN ‘연애의 맛’ 캡처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2에서 커플들이 늦여름 밤, 깨고 싶지 않은 꿈같은 데이트를 즐기며 시청자의 마음을 달달하게 간질였다.

지난 22일 방송된 ‘연애의 맛’ 시즌2 13회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시청률 4.7%를 기록해 동시간대 방송된 지상파 프로그램을 모두 꺾는 저력을 보였다. 고주원, 오창석, 천명훈에 이어 새로 합류한 이재황까지 개성만점 커플들의 짜릿한 연애담은 한 편의 로맨틱 코미디 영화를 보는 듯한 달콤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고주원·김보미 커플은 화끈하고 얼얼한 이열치열 데이트를 즐기기 위해 웬만한 매운맛 고수들도 나가떨어진다는 신길동 매운 짬뽕집으로 향했다. 사장은 두 사람을 반기며 “완뽕하면 모든 테이블에 짬뽕 무료 제공”이라는 파격 조건을 내걸어 승부욕을 자극했다. 김보미는 연신 물을 들이키면서도 꿋꿋하게 도전했지만 고주원은 외마디 비명과 함께 약국으로 뛰어가 위장약을 샀다. 한 차례 성공해 명예의 전당에 오른 바 있다던 김재중은 스튜디오에 배달된 매운 짬뽕을 표정 하나 변하지 않고 들이키는 ‘완뽕재중’다운 실력을 발휘했다. 하지만 고주원과 김보미는 1시간 반만에 도전 포기를 선언했다.

이후 두 사람은 이열치열 데이트 두 번째 장소인 찜질방으로 갔다. 고주원에게 짬뽕 대결에 이은 오목 대결을 제안한 김보미는 “오목 알이 5개냐 6개냐” 묻는 허당 매력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두 사람이 숯가마에서 본격적으로 땀을 빼기 시작한 가운데, 이들은 어느덧 세 계절이나 함께 하게 된 것이 새삼 놀라운 듯 지난 만남을 되돌아보며 함께 미소를 지었다. 둘은 공항에서 아쉬운 작별 인사를 나누며 짧지만 강렬했던 하루의 데이트를 마무리했다.

오창석·이채은 커플은 만난 지 50일을 기념해 정동진 여행을 떠났다. 먼저 도착한 이채은은 우연히 오창석의 드라마를 시청하게 됐고 윤소이의 이마에 키스하는 장면을 보곤 인상을 찌푸리며 귀엽게 질투했다. 이채은은 ‘50일 기념 오빵데이’를 주제로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채은은 해변에 초로 하트를 만든 후 숙소에 도착한 오창석을 불러냈고 미리 사둔 꽃을 건넸다. 오창석 역시 한아름 꽃을 건네더니 머리에 리본을 묶은 이채은을 향해“내 선물 풀어봐도 돼?”라는 고강도 달콤 멘트를 내뱉었다.

어느덧 동이 트는 시간, 두 사람은 숙소 앞 수영장으로 갔다. 이들의 눈 앞에는 막 뜨기 시작한 해가 바다 위를 붉게 물들인 장관이 펼쳐졌다. 오창석은 사진을 찍겠다며 휴대전화를 가지러 가는 척 이채은에게 반지를 선물했다. 오창석은“너와는 다 같이 하려고”라는 고백과 함께 이채은의 손가락에 커플링을 끼워주며 한 편의 로맨틱 영화 같은 장면을 만들었다.

무의도 데이트를 간 천명훈과 조희경은 조개 캐기를 체험했다. 천명훈이 발이 푹푹 빠지는 갯벌에서 허우적대자 조희경은 “손 잡아 드릴까요?”라며 걱정스런 표정으로 바라봤다. 천명훈은 기회를 놓칠 새라 냉큼 “응”이라고 답했고 더러워진 옷을 가리키며 “이대로는 집에 못가요”라는 응큼한 멘트를 했다. 하지만 조희경은 “저는 깔끔해서요”라고 단 칼에 철벽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방에 짐을 풀었고 천명훈은 배고파하는 조희경을 위해 저녁거리를 사러 갔다가 마을 회장님에게 붙잡혀 난데없이 노래방에 끌려갔다. 천명훈은 어르신들 앞에서 내리 세곡을 열창한 후에야 겨우 빠져나와 헐레벌떡 숙소에 도착했지만 조희경은 사라지고 없었다. 당황한 천명훈은 비 내리는 무의도 거리를 뛰어다니며 조희경을 찾아다녔고 급기야 관리소를 통해 방송까지 했다.

같은 시간, 조희경은 칼국수 집에서 칼국수를 포장하고 있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천명훈은 사건의 전말을 알게 됐다는 듯 고개를 끄덕이더니 왈칵 눈물을 쏟았다. 천명훈은 “누군가 나를 위해 무언가를 해주는 게 익숙지 않다”며 “베풂을 받는 것이 오랜만이라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고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이를 지켜보던 최화정과 박나래 역시 “무슨 기분인지 알 것 같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주 새롭게 합류한 이재황은 10년 만의 소개팅에 나가게 돼 레스토랑에서 소개팅녀를 기다리며 주먹을 꽉 쥐고 연신 식은땀을 흘렸다. 환한 눈웃음이 매력적인 유다솜이 등장하자 이재황은 얼굴도 제대로 못보고 수줍어하더니 급기야 “어떻게 해야하냐”고 허공에 소리쳤다. 그는 손까지 떠는 등 연애 초보의 티를 팍팍 냈다. 이를 본 유다솜은 “제가 말 많이 할게요. 편히 계세요”라고 배려했다.

두 사람은 어색했던 첫 만남을 끝내고 춘천으로 닭갈비를 먹으러 가기로 했고, 편한 복장으로 갈아입기 위해 유다솜의 집에 들르게 됐다. 이 때 유다솜의 아버지가 나타났고 이재황은 마른 침을 삼켰다. 이후 이재황은 멘탈이 탈탈 털려버린 듯 실수를 연발했다. 두 번이나 길을 잘못 들어 목적지인 춘천이 아니라 60km나 떨어진 내촌으로 향하고 말았다. 계속되는 네비게이션의 “경로를 이탈하였습니다” 멘트에 유다솜은 결국 눈을 감아버렸다. 방송 말미 유다솜이 “못 하겠다”며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나와 이재황의 10년간의 기다림이 물거품이 될 것인지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폭증시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